개똥이네에서 판매된 "엄마의 의자"     정가 9,500원   평균할인가
추가 검색 하기
21개의 도서가 있습니다.
도서이미지 도서명 상태 가격 판매자

엄마의 의자
중 
400원

20,000 미만
배송비2,500
개똥이네 단행본
판매도서(157,541권)

엄마의 의자
중 
420원

20,000 미만
배송비2,500
개똥이네 단행본
판매도서(157,541권)

엄마의 의자
중 
460원

20,000 미만
배송비2,500
개똥이네 단행본
판매도서(157,541권)

엄마의 의자
중 
480원

20,000 미만
배송비2,500
개똥이네 단행본
판매도서(157,541권)

엄마의 의자
하 
500원

20,000 미만
배송비2,500
개똥이네 단행본
판매도서(157,541권)

엄마의 의자
하 
650원

20,000 미만
배송비2,500
개똥이네 단행본
판매도서(157,541권)

엄마의 의자
상 
700원

20,000 미만
배송비3,000
단행본콜
판매도서(22,607권)

엄마의 의자
상 
700원

40,000 미만
배송비3,500
파워솔루션
판매도서(6,153권)

엄마의 의자
최상 
1,870원

20,000 미만
배송비2,500
개똥이네 단행본
판매도서(157,541권)

엄마의 의자
최상 
3,060원

20,000 미만
배송비2,500
개똥이네 단행본
판매도서(157,541권)

엄마의 의자
최상 
3,410원

20,000 미만
배송비2,500
개똥이네 단행본
판매도서(157,541권)

엄마의 의자
상 
3,500원

35,000 미만
배송비3,000
하늘빛창공
판매도서(71,028권)

엄마의 의자
최상 
3,800원

20,000 미만
배송비2,500
개똥이네 단행본
판매도서(157,541권)

엄마의 의자
최상 
3,900원

30,000 미만
배송비3,500
중고달인
판매도서(33,334권)

엄마의 의자
최상 
4,000원

25,000 미만
배송비3,000
다울북
판매도서(6,228권)

엄마의 의자
최상 
7,130원

20,000 미만
배송비2,500
개똥이네 단행본
판매도서(157,541권)

엄마의 의자
최상 
8,290원

35,000 미만
배송비3,000
현맘종맘
판매도서(126,249권)

엄마의 의자
새책 
8,550원

20,000 미만
배송비3,000
북다움
판매도서(321,005권)

엄마의 의자
최상 
8,550원

35,000 미만
배송비3,000
논술공부
판매도서(102,391권)

엄마의 의자
새책 
8,550원

20,000 미만
배송비3,000
새책전문점
판매도서(321,504권)

엄마의 의자
새책 
10,800원

30,000 미만
배송비5,000
아기오리
판매도서(187,700권)
 

상세정보


* 칼데콧 아너 상 수상작(1983)
* 보스턴 글로브-혼 북 상 수상
* 페어런츠 초이스 골드 상 수상
* 한스 크리스티안 안데르센 상 일러스트 부문 미국 최종 후보(2004)

[엄마의 의자]는 작은 소망을 이루는 한 가족의 이야기이다. 이야기의 주인공인 아이의 집엔 아버지가 안 계신다. 아버지가 안 계신다는 얘기는 직접적으로 나오지 않지만 엄마가 식당에서 힘들게 일해서 돈을 버는 것을 보면 추측할 수 있다. 아이는 때로 엄마를 도와 식당에서 일을 하고 용돈을 벌기도 한다. 그리고 이렇게 번 용돈의 절반을 항상 커다란 유리병에 모은다. 할머니와 엄마도 쓰고 남은 동전을 몽땅 유리병에 넣는다. 이 가족은 동전을 모아서 편안한 의자를 사려는 계획을 가지고 있다. 세상에서 가장 편안하고 좋은 의자를.
가족을 위해 하루 종일 힘들게 일하는 엄마에게 가장 필요한 물건이 바로 의자이기 때문이다. 예전에 쓰던 가구들은 집에 불이 나는 바람에 모두 타 버렸다. 이웃 사람들의 도움으로 대부분의 살림살이를 다시 마련할 수 있었지만 아직 편안한 의자는 마련하지 못했다. 의자 하나 쉽게 마련하지 못할 만큼 형편이 넉넉하지 않은 것이다.
조금씩 동전이 모여 마침내 유리병이 가득 찬다. 텅 비어 있던 유리병에 동전이 가득 찬 모습을 보고 가족들은 얼마나 마음이 뿌듯했을까. 책을 보고 있는 우리들의 마음도 절로 흐뭇해진다. 아이는 엄마와 할머니와 함께 의자를 사러 나간다. 그리고 그 동안 가족 모두가 꿈꾸어 온 멋진 의자를 산다. 벨벳 바탕에 장미꽃 무늬가 가득한, 푹신하고 아늑한 안락의자를 말이다. 조금씩 모은 돈으로 어렵게 산 것이라 더 소중한 의자이다.
의자를 사려는 이 가족의 소망은 힘들게 일하는 엄마를 편안하게 해 주기 위한 소망이다. 소망을 이루기 위한 가족들의 노력이 참으로 따스하게 느껴진다. 신발을 벗고 다리도 벌린 채 잠이 든 엄마의 모습, 어찌 보면 연민이 느껴질 정도이다. 정말 힘들게 일하는 것이다. 그런 엄마에게는 편안히 쉴 장소가 필요하다. 편안한 의자는 바로 가족의 사랑이다. 엄마는 그 사랑 속에서 피곤한 몸을 쉬는 것이다. 유리병을 채운 그 동전 한 닢, 한 닢은 아이와 가족들의 소망과 사랑이라고 할 수 있다. 의자를 사려고 노력하는 가족의 모습에서 사랑이 진하게 배어 나온다.
베라 윌리엄스는 개인적인 경험을 토대로 이 책을 썼다고 한다. 실제로 베라 윌리엄스는 어린 시절에 힘들게 일하는 어머니를 보고 자랐고, 의자조차 할부로 밖에 살 수 없을 만큼 가난했다고 한다. 그 가난했던 시절의 엄마를 생각하며, 엄마에게 선물하는 마음으로 쓴 책이다. 그래서인지 이야기가 더욱 따뜻하고 감동적으로 다가온다.
마지막 장면에서는 할머니와 엄마와 아이가 함께 의자에 앉아 있는 사진을 볼 수 있다. 사진 속 가족의 얼굴은 행복한 웃음으로 가득하다. 행복이란 멀리 있는 것이 아니다. 아주 작고 사소한 것, 작은 사랑만으로도 충분히 행복해 질 수 있다는 것을 가르쳐 주는 책이다.

 

서평보기

단행본 BEST 도서

나의쇼핑

  • 카드내역조회
  • 만족도보기
  • 판매자보기

최근본상품

장바구니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