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도서명


개똥이네에서 판매된 "이윤기의 그리스 로마 신화 2"     정가 12,000원   평균할인가
추가 검색 하기
42개의 도서가 있습니다.
도서명 상태 가격 배송비 판매자
500원
20,000 미만
배송비3,000
명문서적
판매도서(1,871권)
1,000원
20,000 미만
배송비3,000
kyssmolo
판매도서(4,607권)
1,000원
20,000 미만
배송비2,800
달콤하게v
판매도서(12,292권)
1,000원
20,000 미만
배송비3,000
kyssmolo
판매도서(4,607권)
1,000원
20,000 미만
배송비3,000
kyssmolo
판매도서(4,607권)
1,000원
20,000 미만
배송비3,000
kyssmolo
판매도서(4,607권)
1,000원
20,000 미만
배송비2,500
개똥이네 단행본
판매도서(163,162권)
1,000원
20,000 미만
배송비2,500
민규민경모친
판매도서(2,746권)
1,000원
20,000 미만
배송비2,500
유란사랑해
판매도서(4,566권)
1,000원
20,000 미만
배송비3,000
달콤한캔디
판매도서(4,076권)
1,900원
30,000 미만
배송비3,000
책사랑서적
판매도서(17,895권)
2,000원
40,000 미만
배송비2,600
두송
판매도서(2,344권)
2,000원
50,000 미만
배송비2,500
코코북스
판매도서(26,419권)
2,000원
50,000 미만
배송비2,500
코코북스
판매도서(26,419권)
2,500원
50,000 미만
배송비2,500
코코북스
판매도서(26,419권)
2,640원
20,000 미만
배송비3,000
주딸뱅이
판매도서(3,396권)
최상
2,900원
25,000 미만
배송비3,000
행복마트
판매도서(5,634권)
최상
2,900원
20,000 미만
배송비2,500
개똥이네 단행본
판매도서(163,162권)
최상
3,000원
20,000 미만
배송비3,000
성적표
판매도서(3,935권)
3,000원
30,000 미만
배송비2,500
이지헌북스
판매도서(74,816권)
3,000원
30,000 미만
배송비2,500
이지헌북스
판매도서(74,816권)
3,000원
30,000 미만
배송비2,500
이지헌북스
판매도서(74,816권)
3,000원
30,000 미만
배송비3,000
프리북
판매도서(1,460권)
3,000원
30,000 미만
배송비2,500
이지헌북스
판매도서(74,816권)
3,500원
30,000 미만
배송비2,500
이지헌북스
판매도서(74,816권)
3,500원
30,000 미만
배송비2,500
이지헌북스
판매도서(74,816권)
최상
4,000원
20,000 미만
배송비3,000
믿음책방
판매도서(6,361권)
최상
4,000원
30,000 미만
배송비3,000
프리북
판매도서(1,460권)
4,320원
20,000 미만
배송비3,000
싼 중고책
판매도서(62,769권)
4,320원
20,000 미만
배송비3,000
싼 중고책
판매도서(62,769권)
최상
4,490원
20,000 미만
배송비3,000
싼 중고책
판매도서(62,769권)
4,800원
20,000 미만
배송비2,500
개똥이네 단행본
판매도서(163,162권)
4,800원
20,000 미만
배송비2,500
개똥이네 단행본
판매도서(163,162권)
4,800원
20,000 미만
배송비2,500
개똥이네 단행본
판매도서(163,162권)
4,800원
20,000 미만
배송비2,500
개똥이네 단행본
판매도서(163,162권)
4,800원
20,000 미만
배송비2,500
개똥이네 단행본
판매도서(163,162권)
4,800원
20,000 미만
배송비2,500
개똥이네 단행본
판매도서(163,162권)
4,800원
20,000 미만
배송비2,500
개똥이네 단행본
판매도서(163,162권)
4,860원
20,000 미만
배송비3,000
싼 중고책
판매도서(62,769권)
6,000원
20,000 미만
배송비2,500
개똥이네 단행본
판매도서(163,162권)
6,000원
20,000 미만
배송비2,500
개똥이네 단행본
판매도서(163,162권)
48,760원
무료배송
싼 중고책
판매도서(62,769권)
 
  • 상품상세정보
  • 서평보기(0)
  • 결제/배송정보
  • 참쉬운반품

맨위로

상세정보

- 이루어져서는 안 되는 사랑
- 사랑해선 안될 사람
- '도마뱀'을 잡아라
- 레스보스 섬 사람들
- 오이디푸스,'너 자신을 알라!'
- 엘렉트라,피로써 피를 씻다
- 테레우스,사타구니로 무덤을 파다
- 나르키쏘스,'자기'를 너무 사랑하다
- '코스모스'를 위한 '카오스'
- <로미오와 줄리엣>이 어디에서 왔는가 하면
- 바이론,위험해요
- 포모나,'때'를 아시는군요?


성과 사랑의 비무장 지대, 신화 속 에로티시즘의 전모를 밝힌다
2000년 신화 읽기 열풍을 몰고 온 우리 시대 이야기꾼 이윤기가 동서양 신화, 역사, 철학, 문학의 경계를 넘나들며 '성'과 '사랑'의 코드로 풀어낸 신화 속 에로티시즘의 전모. 이 책은 '상상력을 발휘한 창조적 신화 읽기'를 표방하면서 청소년, 일반독자를 대상으로 쉽게 씌어진 고급 인문 교양서이다. 저자가 그리스 로마 신화 유적지와 박물관 등을 직접 돌며 촬영해온 생생한 현장 사진이 파노라마처럼 펼쳐진 이 책은 근친상간, 존속살해, 성도착, 트랜스젠더, 동성애, 자기애 등 그리스 로마 신화 속 성풍속을 가감없이 보여주면서 오늘날 진정한 사랑의 의미를 찾아나선다.

- 50만 독자의 선택 '이윤기'의 그리스 로마 신화
우리 사회에서 신화 읽기의 열풍은 세대와 계층을 뛰어넘은 하나의 독서 트렌드로 자리잡았다. 그 열풍의 중심에는 우리 시대 최고의 이야기꾼 이윤기가 있다. 이미 {장미의 이름}, {푸코의 진자}, {그리스인 조르바} 등 2백여 권의 번역자로 널리 알려진 그는 그저 단순 나열과 동어반복적인 정형화된 신화가 아니라, 우리네 정서와 삶에 밀착한 신화, 서구중심 시각에서 벗어나 동서양 문학과 철학을 넘나드는 입담으로 2000년 신화 읽기 열풍을 몰고 나타났다. 텍스트를 녹여내는 유려한 문체는 말할 것도 없고 소설가다운 이윤기 특유의 격조 높은 입담이 한데 어우러져 독자들을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이제 '이윤기'라는 이름은 하나의 상징성을 갖는 신화의 '대명사'가 되었다.

- 독자를 주인공으로 내세운 '창조적 신화 읽기'
지금 서울 시내 대형 서점에는 '신화' 특설매장이 설치될 정도로 신화를 읽으려는 독자들의 욕구는 점차 증대하고 있다. 자칭 타칭 신화 전문가들도 늘어나고 있다. 그러나 우리의 신화 읽기는 여전히 미궁에 빠져 있다. 번역에 급급한 번역자의 질도 문제지만 독자들의 독서 태도도 문제다. '상상력'을 발휘한 신화 해석, 창조적 신화 읽기에의 노력보다는 앵무새처럼 반복하는 수준에 머물러 있는 것이 사실이다. 저자는 독자들을 신화 읽기의 주인공으로 앞세우면서, 신화는 상징이며 신화로써 세계의 전모, 인간의 바닥을 흐르는 인간성의 진실을 짐작하는 것은 결국 독자의 몫이라고 일찌감치 못박아둔다. 아울러 저자가 그리스 로마 신화 유적지와 박물관 등을 직접 돌며 촬영해온 생생한 현장 사진이 독자들의 상상력을 돕는다.

- 인간 안에 흐르는 천갈래, 만갈래 사랑의 풍경
이윤기의 그리스 로마 신화 1권('신화를 이해하는 12가지 열쇠')이 '한국적' 신화 해석과 이해의 가능성을 암시했다면, 2권 '사랑의 테마로 읽는 신화의 12가지 열쇠'는 주제별 신화 읽기를 시도한 책이다. 2권은 잔혹하고 무자비한 신화 시대의 '사랑' 이야기를 통해 오늘날 진정한 사랑의 의미를 풀어나간다. [들어가는 말]에서도 밝히고 있듯이 이 책은 '잃어버린 반쪽이'를 찾아나선 긴 여정이다. 저자는 근친상간, 존속살해, 성도착, 트랜스젠더, 동성애, 자기애 등 능지처참이 난무하고 일탈로 가득 찬 신화 속 성과 사랑의 모습을 가감없이 보여주면서 우리가 발딛고 있는 현실 이면의 세계를 들추어낸다.

- 신화의 본질은 사회의 거울
왜 우리는 신화를 읽는가? 현대인들에게 신화 읽기는 어떤 의미를 갖는가? 신화 속 성과 사랑은 어떠한 금기도 없고 도덕과 윤리로도 재단되지 않는 인간 삶의 원형이다. 아버지를 죽인 아들, 어머니를 죽인 딸, 처제를 강간한 형부, 오라버니를 사랑한 누이 등 신화 속에는 이루어져서는 안 되는 사랑도 있고 이루어지지 못한 사랑도 있으며 사랑해선 안 될 사람도 있다. 천갈래, 만갈래 원초적이고 적나라한 사랑의 쟁투를 보면서 독자들은 금새 본디 신화라는 것이 우리 자신의 모습과 크게 다르지 않다는 것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우리는 지금 어떻게 이 세상에 존재하고 있는가? 도덕과 윤리가 생겨나기 이전 신화 속 성풍속을 들춰보는 일은 인간의 정체성에 대한 물음과 직결된다는 점에서 중요하다.
 
  • 상품상세정보
  • 서평보기((0))
  • 배송/교환/환불정보
  • 참쉬운반품

맨위로

서평보기

  • 상품상세정보
  • 서평보기(0)
  • 배송/교환/환불정보
  • 참쉬운반품

맨위로

  • 상품상세정보
  • 서평보기(0)
  • 결제/배송정보
  • 참쉬운반품

맨위로

나의쇼핑

  • 카드내역조회
  • 만족도보기
  • 판매자보기

최근본상품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