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 이문열 이희재 만화 삼국지 2 - 구름처럼 이는 영웅 이문열(저자)

    상품퍼가기
  • 정가
    8,500 (96.5%↓)
  • 판매가
    300
    (소득공제혜택: 14자세히)
  •  
  • 가격비교
    최저 300~ 4,000가격비교 37
  • 출판사
    아이세움  
    ISBN
    9788937811289
  • 도서분류
    아동 > 어린이만화 > 명작/고전만화
  • 도서정보
    200 | B5 | 2001.07.01
  • 구성
    192쪽 / 188 x 255㎜
  • 도서등급
  • 상세상태
    모서리 경미 흠 외 깨끗합니다.
  • 배송비
    무료 ∼ 3,000원
판매자정보

판매자명 : 단행본러브 (개인사업자) 좋은판매자 단골가게등록 판매자도서 (총 23,504 건) 단행본러브 신용도 보기

연락처 : 010-2401-0232

배송료 : 조건부 무료 (20,000원 미만 3,000원)

개똥이네에서 판매된 "이문열 이희재 만화 삼국지 2 - 구름처럼 이는 영웅"     정가 8,500원   평균할인가
추가 검색 하기
도서명 상태 가격 배송비 판매자
14682301
300원
20,000 미만
배송비3,000
단행본러브
판매도서(23,504권)
5983398
600원
30,000 미만
배송비3,500
픽처북
판매도서(5,638권)
11042939
630원
30,000 미만
배송비3,500
픽처북
판매도서(5,638권)
11164019
800원
20,000 미만
배송비3,500
책사랑중고
판매도서(3,005권)
11277863
1,000원
20,000 미만
배송비3,000
달콤하게v
판매도서(15,934권)
14489182
1,000원
30,000 미만
배송비3,500
싼 중고책
판매도서(110,403권)
9803230
1,000원
30,000 미만
배송비3,500
신정서적
판매도서(5,599권)
12681449
1,000원
30,000 미만
배송비3,500
싼 중고책
판매도서(110,403권)
6705138
1,000원
50,000 미만
배송비3,500
은민서적
판매도서(8,487권)
7327478
1,000원
20,000 미만
배송비3,500
조아단행본
판매도서(9,486권)
13771080
1,050원
20,000 미만
배송비2,500
개똥이네 단행본
판매도서(251,922권)
11353546
1,100원
21,000 미만
배송비3,500
행복마트
판매도서(11,250권)
12047237
1,400원
25,000 미만
배송비3,000
대원서점
판매도서(5,125권)
14876550
1,500원
50,000 미만
배송비3,500
코코북스
판매도서(60,987권)
11046316
1,500원
20,000 미만
배송비3,000
달콤하게v
판매도서(15,934권)
14861090
1,910원
20,000 미만
배송비2,500
개똥이네 단행본
판매도서(251,922권)
11161089
2,000원
30,000 미만
배송비3,000
하늘빛창공
판매도서(48,750권)
10490149
2,000원
50,000 미만
배송비3,000
아이북114단행본
판매도서(23,518권)
7771455
2,000원
30,000 미만
배송비3,500
단행본서점
판매도서(7,246권)
11097005
2,000원
30,000 미만
배송비3,000
하늘빛창공
판매도서(48,750권)
 

구매중내역

동일한 도서명의 제품을 판매하는 다른 판매자의 주문내역도 포함되어 있습니다.

주문자(ID) 상태 시간 주문자(ID) 상태 시간 주문자(ID) 상태 시간
@p106233**** 배송중 2023-01-16           
 

상세정보

모서리 경미 흠 외 깨끗합니다.

 

상세정보

1. 가자 낙양으로
2. 데운 술이 식기 전에
3. 어제의 동지, 오늘의 적
4. 장군별은 강동에 지고
5. 천하를 위해 던진 미색
6. 큰 도적은 죽었으나
7. 연못을 떠나 큰 바다로
8. 복양성의 풍운
9. 서주는 봄바람만
10. 궁한 새는 쫓지 않으리

이문열과 이희재라는 이름을 같이 떠올리기는 쉽지 않다. 두 사람의 인생 역정이 그만큼 서로 다르기 때문이다. 각자 소설과 만화계에서 최정상의 자리에 올라 있지만, 둘의 이념적 성향은 무척 다르다. 통념으로 보면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은 이들은 아이들을 위해 제대로 된 삼국지를 내자는 데 한마음으로 힘을 합쳤다.

이문열이 평역한 삼국지는 더 이상 설명이 필요 없이 우리 시대의 삼국지로 자리잡았다. 하지만, 이문열은 아이들을 위한 삼국지가 없는 것이 늘 마음에 걸렸다. 반면 이희재도 어린이용으로 나온 많은 만화 삼국지가 삼국지의 본래의 몫에 충실하지 못하고, 특히 일본판본에 의존하고 있는 것에 문제를 느끼고 있었다. 이문열과 이희재 두 사람은 모두 제대로 된 삼국지를 통해 아이들이 인생을 배우고, 삶의 좌표를 세우기를 절실히 기원하고 있었던 것이다. 어린이용이자 만화라는 특색에 맞춰 잔 사건들은 과감하게 삭제하고 이야기의 큰 줄거리를 살렸다. 그렇다고 대부분의 어린이 만화 삼국지처럼 큰 사건을 마음대로 줄이는 일은 하지 않았다. 이것은 이문열 삼국지 10권의 불륨을 그대로 살림으로써 가능하게 된 것이다. 이로써 어린이들은 비로서 삼국지의 내용이 온전하게 살아있는 최초의 만화 삼국지를 접할 수 있게 되었다.

이문열 이희재 만화 삼국지의 첫 장은 유비가 뜻을 세우는 장면으로 끝을 맺는다. 이문열이 묘사한 이 장면도 감동적이기로 유명하다. 이희재는 이 장면에 공을 들였다. 한 페이지 전체를 풀 컷으로 처리하였다. 청년 유비의 기개가 서린 당당한 자세와 미래를 내다보는 듯한 영민하고 맑은 눈동자, 이희재가 홍콩에서 찍어 온 수백 년된 나루 사진을 참조로 그렸다는 한나라를 상징하는 고목나무가 한 컷으로 어우러졌다. 누구라도 한 눈에 청년 유비의 각오를 강렬하게 느낄 수 있다. 이런 장면은 오직 이희재이기 때문에 가능한 것이다. 이것은 한 컷의 예이지만 만화의 전편에 이희재를 왜 최고의 만화 작가라 칭하는지 절로 고개를 끄덕일 수 있는 명장면이 숱하다. 이문열도 이런 이희재의 만화적 상상력과 설득력에 경의를 표한 것이다.

 

서평보기

나의쇼핑

  • 카드내역조회
  • 만족도보기
  • 판매자보기

최근본상품

장바구니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