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똥이네에서 판매된 "조이라이드"     정가 11,500원   평균할인가
추가 검색 하기
8개의 도서가 있습니다.
도서명 상태 가격 배송비 판매자
조이라이드
최상
9,780원
20,000 미만
배송비3,000
서적백화점
판매도서(123,841권)
조이라이드
최상
9,780원
20,000 미만
배송비3,000
서적백화점
판매도서(123,841권)
조이라이드
새책
10,350원
13,000 미만
배송비2,000
플래닛허브
판매도서(125,870권)
조이라이드
[★정품★]
새책
10,350원
20,000 미만
배송비3,000
새책전문점
판매도서(449,921권)
조이라이드
[★정품★]
새책
10,350원
20,000 미만
배송비3,000
북다움
판매도서(370,457권)
조이라이드
[★정품★]
새책
10,350원
20,000 미만
배송비3,000
새책전문점
판매도서(449,921권)
조이라이드
[★정품★]
새책
10,350원
20,000 미만
배송비3,000
북다움
판매도서(370,457권)
  조이라이드
[1-2권세트, 메인사진참조]
새책
26,500원
무료배송
행복이서점
판매도서(761권)
 

상세정보

제1화 양초씨의 고민
제2화 진상을 밝혀라!
제3화 시장은 놔둬라
제4화 넌 특별하지 않아
제5화 애들 밥먹는걸로 그러지 마라
제6화 남의돈 먹기 힘들다
제7화 보수만화를 그리는 이유
제8화 한,중 FTA
제9화 도라삐몽
제10화 블랙 프라이데이
제11화 남 탓
제12화 고마운 학생들
제13화 아름다운 그녀
제14화 그말이 그말이 아니지
제15화 통진당 해산
제16화 북한 인권법
제17화 광우병 촛불시위
제18화 테러가 발생하면
제19화 의외로 공평하다
제20화 나눠야 산다
제21화 기적의 열매
제22화 못된 어른들이 있다
제23화 양극화가 문제
제24화 제로섬 게임이 아냐
제25화 복지의 시대
제26화 요즘같이 힘든 때
제27화 현대판 음서제
제28화 일방통행
제29화 성적 재분배
제30화 최저임금을 올려줘
제31화 인간의 의지를 믿는다
제32화 대기업
제33화 맛있는 급식을 먹고 싶어요
제34화 싱가폴 총리 사망
제35화 미래에서 온 남자
제36화 길이 있다

보수 우파의 시각에서 바라본 세상살이

'하고 싶은 이야기는 꼭 하고야 마는 대한민국 만화가' 윤서인의 시사 웹툰 모음집이다. 제1화 [양초씨의 고민]으로부터 제36화 [길이 있다]까지 모두 36편의 작품을 담았다.
[朝이라이드]라는 타이틀로 '인터넷뉴스 조선닷컴'에 연재할 때부터 큰 인기와 관심을 끌었다. 그것은 한마디로 좌파 진영의 전유물처럼 여겨지던 웹툰의 세계에 혜성 같이 나타나 '바른 소리'를 거리낌 없이 쏟아내는 작가의 캐릭터에 있었다.
가령 엄청난 파장을 일으켰던 '무상 급식' 문제를 다룬 제5화 [애들 밥 먹는 걸로 그러지 마라]에서는 "내 돈은 더 내기 싫은데 무상 급식은 하고 싶은 도둑님 심보"라고 '무상 신봉자들'을 신랄하게 꼬집고, '감성을 팔아 사회주의로 몰고 가려는 이들'을 그린 뒤 "다음은 무상 주택, 무상 교통, 무상 결혼, 우리 어머니 마지막 가시는 길 무상 장례..., 뭔들 못할까!"라고 한탄한다.
제34화 [싱가폴 총리 사망]에서는 싱가폴의 영웅 리콴유 이야기를 그려나가다가 '기적을 이끈 리더에겐 일단 감사를'이라고 외치며 경부고속도로 완공 현장에서 축하의 술을 뿌리는 박정희 대통령을 마지막 컷에 담았다. 이어진 제35화 [미래에서 온 남자]는 이 나라에 자유시장경제의 씨앗을 뿌린 이승만 대통령을 평가하면서 '올해는 대한민국 건국 대통령 탄생 141년 & 서거 51년이 되는 해'라고 국부(國父)를 기렸다.

[웹툰으로 진실을 외치다]

윤서인은 [업코리아]에 게재된 김동찬 교수(김천대학)와의 인터뷰 [웹툰으로 진실을 외치다]에서 골수 진보 좌파였던 자신이 보수 우파로 바뀐 계기가 해외여행에 있었다고 했다. 기본적인 삶조차 힘든 나라들을 돌아다니다 그동안 느끼지 못했던 '번영과 발전을 이룩한 대한민국의 오늘'을 새삼 발견하게 되었다는 뜻이었다.
그는 이번 책에 올린 제7화 [보수 만화를 그리는 이유]에서도 딱 부러지게 자신의 소신을 밝혀놓았다. 즉 보수가 무조건 잘했다는 게 아니라, 못한 거보다 잘한 게 훨씬 더 많으니까, "왜들 기적을 애써 외면하나? 잘한 거 얘기도 좀 하자! (남이 안하면) 내가 하자!"라고 다짐했다.
[업코리아] 인터뷰에서도 자신의 작품에 대한 좌파 진영의 욕설과 공격에는 그다지 신경을 쓰지 않는다고 분명히 말했다. 그러면서 "작품성에 대한 지적 또는 서로의 다른 주장에 대한 건설적인 글을 정말 좋아한다. 비난보다는 비판이 내 작품 활동에 무엇보다 큰 힘이 된다"고 아퀴를 지었다.
 

서평보기

나의쇼핑

  • 카드내역조회
  • 만족도보기
  • 판매자보기

최근본상품

장바구니

TOP